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폭딸넷에서 즐거운 시간되세요

야설 - 폭력교실 11화 [광견교사]

M 마스터 0 1,024

야설 - 폭력교실 11화 [광견교사] 

 

11. 광견교사

학교를 나와  미혜는 가까운 공터까지  따라갔다. 누군가가 주차장대신  사용하고 

있는 듯했다.

몇대의 차가 늘어선 가운데서 태수는 흰색의 세단을 키로 열고선

 

「자, 타요, 선생…」

 

떠밀려 차에 오른 미혜의 양측에는 최태환과 조남철이가 조수석에는 이우진이 핸

들은 태수가 잡았다.

 

「미리 이걸 채워 두지…」

 

어른 장난감 가게에서 구입한 듯한 수갑을 태수가 조남철에게 건넸다.

 

「이러지 않아도 도망가지 않을거야.」

 

미혜가 낮게 말했다.

태수는 담배에 불을 붙이면서

 

「아니야. 미리 주의해두는게 좋아. 너의 싸움실력은 상당한 수준이지… 자칫하면 

무슨짓을 할지 어떻게 알아.」

 

「맞아 팔을 뒤로 돌려.」

 

 태환이가 미혜의 양팔을  등뒤로 비틀어 수갑을 채웠다. 차는 가도를  나와 조금

도 쉬지않고 스피드를 내며 항구쪽으로 향했다.

차내에느 스모키의 노래가  카스테레오로부터 흘러나오고 있었다. 교문옆에서  미

혜를 윤간한 후여서인지 그들은 말도  하지 않고 몸을 만지려고 생각도 하지않았

다.

오히려 그 점이  기분 나빴다. 그들이 말하는대로 되어지는 탓일까?  그점도 있겠

지만, 그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저- 어디에 데려가는거지…?」

 

「----」

 

무거운 침묵을 깨볼려고  말을 붙여 봤지만, 누군가가 입을  열어주기를 기다리는 

건지 묵묵부답이었다.

그것이 미혜의 도발심을 부추겼다.

 

「좋은 차네. 태수군의 차야? 아빠한테 빌렸어?」

 

백미러에 비친 단정한 태수의 얼굴에서 눈썹이 찡긋 움직였다.

 

「선생. 모르는 모양이지. 태수의 부친은 국회의원으로서 우리학교의 이사장을 하

고 계셔.」

 

「자칫하면 선생 정도야 하루 아침에 짤릴 수가 있어…」

 

조수석의 이우진이가 먼저 입을 열었다.

 

「하지만, 그 아버지가 동급생의  여자를 임신시키고, 담배를 피며 교사를 강간하

는 아들이라면 심히 놀랄걸…」

 

「무슨 얘기를 하고 싶은거야, 선생…」

 

죄측에 앉은 조남철이가 미혜의 턱을 움켜쥐고 노려보며 말했다.

 

「다- 단지,  너무 불효를 하지말라는 거지.  부모에게 폐를 끼친다는 것은,  다시 

말하면 응석부리는 것과 똑같아.」

 

「쳇, 설교는 질색이야.」

 

「아직, 덜 달아오른 모양인가 본데…」

 

최태환의 손이 갑자기 미혜의 불룩한 가슴을 더듬었다.

하지만 미혜는 조금도 동요하지 않고,

 

「아무리 잘난 척해보았자 너희들은 어른이 될 수가  없어. 부모님께 얹혀살지 않

아?」

 

「뭐야!」

 

이번에는 조남철이가 미혜의 머리채를 잡았다.

 

「어떻하지? 태수…」

 

「입을 다물게해.」

 

백미러 속에서 태수는 미혜를 보지 않고 말했다.

 

「타올이나 뭐 없어?」

 

「검은 테이프도 괜찮은데…」

 

「그렇게 할 필요는 없지. 여자를 다물게 하는데는 아래구멍을 막는 것이 최고야.

 

태수의 말에 최태환이와 조남철이는 얼굴을 마주보며 회심의 웃음을 지었다.

 

「그렇게 말한다면야 그대로 해야지.」

 

두사람의 손이 좌우로 드러내놓은 허벅지를 만졌다. 아까  강간 당했을 때 스타킹

은 다 찢어졌고, 진한 블루의 미니스커트의 아래는  허리에 이르는 부분이 끈으로 

된 조그마한 팬티 뿐이었다.

토실한 허벅지를 어루만지며, 학생들의 손은 주저없이  스커트속으로 파고들어 팬

티를 벗기기 시작했다. 저항을  하려하자 팔꿈치로 복부를 강타했다. 신음을 하며 

상체를 구부리자, 

 

「똑바로 앉지 못하겠어. 설마 차에 취한 것은 아니겠지?」

 

머리체를 잡혀 일으켜 세워졌다. 그 틈에 최태환이가  비키니 팬티를 살살 끌어내

려 하이힐 끝까지 벗겨내렸다.

 

「이 팬티는 오늘밤 그이에게 보이기 위해 입고 온거지.」

 

최태환이가 벗겨진 팬티를  일부러 미혜의 눈앞에 들고서, 변태처럼  냄새를 맡았

다.

 

「선생의 그곳 냄새가 나는군.」

 

낄낄거리며 손을 흰 허벅지 사이로 끼워 넣었다.

그리고선 미니스커트를 걷어올리자 통통한  허벅지 사이에는 윤기나는 까만 숲이 

빠꼼히 얼굴을 내밀었다.

 

「다리를 벌려요.」

 

하지만 미혜는 도발하듯 허벅지를 꼭 모아 열지  않았다. 그러자 자동으로 주먹이 

무방비 상태의 복부를 강타했다.

샌드백처럼 얻어맞은 미혜를 조남철이가 머리채를 잡고 시트위로 쓰러뜨렸다. 

계속되는 가격에 숨이막혀 눈에 눈물이 아른거렸다.

 

「용- 용서해줘…」

 

「벌릴거야?」

 

두 번 가볍게 머리를 끄덕였다. 죄고있던 무릎을  벌리자 최태환의 손가락이 부드

러운 진핑크의 좁은문 속으로 잡겨들어갔다.

 

「어때? 아직 어린 우리들에게 몸을 만져지는 기분이.」

 

빈정거리며 손가락을 더욱  깊이 숨겨진 작은 볼까지 삽입했다.  어느샌가 조수석

의 이우진이가 등뒤로 돌아와서 재미있는 듯 보기 시작했다.

 

「이런 식의 폭력으로 여자를 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은 어린애가 아니고 뭐지?」

 

목언저리를 조남철이에게 빨리면서 미혜는 내뱉듯이 말했다.

 

「하하하. 오늘은 상당히 반항적이구먼. 역시 그쪽이 하는 재미가 있다니까…」

 

조남철이가 싱글싱글 웃으며 말하자

 

「아니 나에게도 보이도록 해줘.」

 

태수가 그렇게 말하고는 백미러의 각도를 기울였다.

 

「좋아. 차안에서 특기 자랑이나 보며 갈까?」

 

양쪽의 두사람은 한쪽 다리씩 들고 크게 벌려, 자신의 무릎위에 올려 앉혔다. 

긴 다리는 꼭 M자를 옆으로 펼친 형태가 되었다 스커트를 걷어올리자 아래의 입

술은 이미 떨리고 있었다.

태수의 눈에는 흰 아랫배와 검은 부채에 덮혀진 옅은 복숭아 빛의 작은 알맹이가 

백미러에 비쳐 보여졌다.

 

「보다 더 안쪽까지 보고 싶어.」

 

「아- 알았어…」

 

최태환이와 조남철이는 살짝 입을 벌리고 있는 그곳을 각각 양쪽에서 손가락으로 

벌렸다.

 

「싫어! 너무도 부끄러워…」

 

미혜는 얼굴을 돌렸다. 약간 두렵지만 큰 입술안에서  모습을 밖으로 드러낸 것은 

아직 촉촉한 핑크색 벽이었다.

그들의 손가락은 그것을 쥐는 듯이 해서 좌우로 벌렸다.

 

「잘 보이는데…」

 

즐거운 듯이 태수가 말했다.

 

「하지만, 아직 사랑스런 크림은 보이지 않는구먼.」

 

「헤헤, 맞아 이 선생은 보여지기만해도 느끼니까…」

 

최태환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미혜의 입술을 훔쳐보는 듯 보면서,  손가락으로 꽃

을 따듯이 평크벽을  벌려 그 좁은문 깊이 꼬옥  감싸여진 보석을 진지하게 따냈

다.

그러는 사이에 미혜의 몸은 펄떡펄떡  뛰면서 흥분의 극치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

다.

 

「선생의 보지는 아무리 보아도 질리지가 않아.」

 

라고 말하며 더 이상은 손을 쓸려고 하지 않았다.  단지 손으로 한껏 벌려서 찬찬

히 들여다 보고 있었다.

 

「자- 보라구. 드디어 흘러나오기 시작했어…」

 

하복부의 부채꼴 속에서는  이미 끈끈한 점액이 분출하고 있었다.  최태환은 손으

로 그 꿀을 문질러 미혜의 코에다 대었다.

 

「어이- 선생. 이것  도대체 어인 일이지? 우리를 어린애라고 하고서는  학생들앞

에 보이는 것만으로 싸버리는 여교사는 도대체 뭐지? 헤헤헤…」

 

「거리의 매춘부, 광견이지. 응 선생…」

 

어깨에 얼굴을 묻으려 했지만 머리채를 잡힌 탓에 미혜는 볼을 잔뜩 긴장시켜

 

「예- 예… 그대로예요…」

 

「하하하- 오늘밤 과외수업은 광견교사에게는 꼭 맞겠는걸…」

 

이윽고 차는 항구에서 그리 멀지않은 사립고등학교 앞에 멈춰섰다.  

Comments


New Posts

Miscellaneous